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광주 도심서 칼부림으로 2명 사상.."유흥업소 이권 다툼"

(앵커)
어제저녁 행인들로 북적이던 
광주 첨단 유흥가에서 
5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습니다. 

이들은 모두 유흥업소 업주들이었는데, 

경찰은 유흥가에서 업주들 간 
세력 다툼이 칼부림 살인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천홍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남성이 다리에 부상을 입고
걸어오다 
이내 쓰러집니다. 

또 다른 남성도 절뚝거리며 걸어옵니다. 

어제(7) 저녁 7시 반쯤  
광주 광산구 월계동에서 
유흥업소 업주인 58살 김 모 씨가 
또 다른 유흥업소 업주들인 
40대 남성 2명에게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이곳에서 김 씨에게 허벅지를 수차례 찔린 
40대 남성 이 모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치료를 받던 중 숨졌습니다.

또 다른 40대 남성 박 모 씨도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입니다.

* 목격자 / 인근 상인 (음성변조)
"사람들이 밖에 시끄럽게 모여있길래,
나와보니까 한사람은 아까 말한 대로 이렇게(엎드려) 있고,
피는 도롯가에 뚝뚝뚝 떨어져 있어.."

김 씨는 퇴폐업소 근절 시위를 준비 중이던
피해자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는데,

가해자와 피해자들은  
첨단 일대에서 유흥업소 세력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근에 유흥업소에 접대부를 공급하는
속칭 
보도방 영업을 시작한 피해자들이 
기존 유흥업소 세력인 김 씨 등에게 
압박을 가하기 위해 
보복성 집회를 며칠째 벌이고 있었고,

이에 화가 난 김 씨가 
집회를 준비 중이던 피해 남성들과 
말다툼을 하다 준비해 온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인근 상인 (음성변조)
"너무 (집회) 소리가 크니까 알아듣지를 못하겠어 발음을.
아 저러다 큰일 나겠다, 뭔 일이데 저렇게, 그랬더니 오늘 딱 그러네.."

사건 당시 현장에는 집회를 관리하던
경찰관 2명이 있었는데, 
순식간에 칼부림이 일어나 
미처 막을 수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에 대해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천홍희입니다. 



#유흥가 #세력다툼 #칼부림 #유흥업소 #이권다툼



천홍희
광주MBC 보도본부 취재기자


“사실을 찾아 전달하겠습니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