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12일째 무대책 '분노.."정부 주도적 역할하라"

(앵커)

붕괴사고가 12일째를 맞는데도
아무 대책도없는 관할 당국과 현대산업개발에
인근 상인들이 화가 단단이 났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귀국 첫 지시로
사고 수습에 정부의 주도적인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한신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붕괴사고 현장 주변 상인들이
그동안 참고 참았던 울분을 쏟아냅니다.

붕괴 사고가 발생한 지 12일째,

실종자 수색과 2차 붕괴에 대한 우려 때문에
상가가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여서,

설 대목은 날샜고
준비한 물건도 폐기 처분해야할 상황입니다.

실종자 수색이 먼저라는 생각에 꾹 참아왔지만,

아무 대책도 없이 기다리란 말만 되풀이하는
관할 당국에 화가 단단이 났습니다.

* 화정 아이파크 건설현장 피해대책위원회
"죄송한 얘기지만 저희도 이제 먹고 살아야 될 것 같습니다. 실종자 가족분들께 양해 구했고..
관리관청이 제대로 일했다면 이런 일 발생 안합니다. 제발 각성하시고.."

상인들은 특히 공사가 진행됐던 지난 3년 여 동안
땅꺼짐과 오*폐수 무단 방류, 소음 등
수 백건의 민원을 제기했는데도 외면해 왔다며,

서구청은 사고 수습에 손을 떼고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 화정 아이파크 건설현장 피해대책위원회
"전대미문의 사건을 발생사고 공범자가, 주동자가 사고를 수습한다는 게 말이 됩니까?
이것은 엄격하게 범국가적인 국민대책위가 나서서 일벌백계해주십시오"

중동순방후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은
첫 지시로 사고 수습에
정부의 주도적인 역할을 주문했습니다.

지자체와 업체의 노력과 힘만으론
실종자 수색과 현장 수습, 피해 지원 등에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청와대측은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광주시와 지역사회가 줄기차게 요구해온
중앙정부 차원의 수습본부 설치와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이
급물살을 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엠비씨 뉴스 한신구입니다.
한신구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정치/행정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