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경남] "그립습니다"..노랗게 물든 김해 봉하마을

(앵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이
오늘(23)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렸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추모객들은 
노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며  
봉하마을을 노랗게 물들였습니다. 

MBC경남 문철진 기자입니다. 

(기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15주기 추도식이 열린 
김해 봉하마을.

5천여 명의 추도객들이 만들어낸 
노란 물결이 행사장을 뒤덮었습니다. 

올해는 '지금의 실천이 내일의 역사'란
노 전 대통령의 말을 주제로 추도식이 진행됐습니다. 

뙤약볕이 쏟아지는 더위도 아랑곳 없이
추도객들은 노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며 
고인의 뜻을 되새겼습니다. 

* 송기인 신부 
"편견과 아집, 탐욕을 벗고. 사람과 사람이, 사람과 자연이
더불어 행복한 세상. 사람 사는 세상. 대동의 세상을 만들어가겠습니다."

헌화대 앞에는 흰 국화꽃을 든
시민들의 
행렬이 길게 이어졌습니다. 

노란 꽃을 두른 노 전 대통령 묘역 앞에서
고개를 숙이며 고인을 추억했습니다. 

* 최근영/울산시
"정말 많이 외로우셨겠다. 그걸 지금 느끼고 있는 것 같아서
여전히 마음 한켠이 참 불편하고. 좀 더 열심히 살아가야 되겠다..."

지금도 노 전 대통령을 잊지 못하는 엄마는
15년 전, 노 대통령이 서거했던 해에 태어난
막내 아들을 데리고 추도식에 참석했습니다.

* 변정효 신선자/충북 제천시 
"오늘 뜻깊은 날이기 때문에 오늘 학교 체험학습으로 해서
신청하고 그러고 같이 왔어요."

이제 갓 스무살이 된 청년들은 
역사책에서 배웠던 노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광주에서 김해까지 한걸음에 달려왔습니다.

* 김태훈 주호진 채대원/광주시
"노무현 대통령님의 행적이 되게 흥미롭고.
역사적으로 되게 가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해가지고.
꼭 한번 와봐야 되겠다 생각을 해서..."

한편 추도식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한덕수 국무총리와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정부와 여야 정치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애도를 표했습니다. 

MBC뉴스 문철진입니다.

문철진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