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글로컬대학사업단 첫발‥"마지막 기회 최선"

(앵커)
광주전남지역에서 유일하게 
정부의 글로컬대학에 선정된
순천대학교가 글로컬대학사업단을 출범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정부가 앞으로 5년간 1천억 원을 지원하지만
강도 높은 혁신이 요구되는 만큼,
새해부터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유민호 기자입니다. 

(기자)
수업 없는 방학에도 
한 자리에 모인 대학 교수들.

진지한 표정으로 자료집을 살핍니다. 

지난해 글로컬대학30 사업에 최종 선정된
순천대학교가 
대학, 학과장 등을 대상으로 
사업을 어떻게 추진할 것인지 
설명하는 자리를 열었습니다. 

* 이병운 / 순천대학교 총장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이 기회, 최고의 마지막 기회를 잘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서 우리 대학의 운명이 좌우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순천대는 최근 글로컬대학사업단을 
출범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현재 교육부에 제출할 
핵심 혁신 과제를 선정하기 위해
교수와 학생, 직원 등 
대학 구성원이 머리를 맞대고 있습니다. 

지자체, 기업과 협력해 
지역 강소기업을 육성하고 
기존 틀에서 벗어나 
단과대학, 학과 간 벽을 허무는 
강도 높은 혁신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 문승태 / 순천대학교 글로컬대학사업부단장
"학교와 캠퍼스 운영에 관한 구체적인 마스터플랜을 만들어서 당초 
저희 실행계획서대로 1차 년도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습니다."

대규모 지원만큼, 책임도 강합니다.
교육부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사업이 제대로 이뤄지는지 검증해야 합니다.

상반기까지 교육부가 
추천한 전문가가 포함된
컨설팅단 구성을 마칠 예정입니다. 

대학이 순천은 물론 광양과 고흥 등 
전남 동부권 지자체, 기업과 
협력하는 게 중요한 만큼, 
전라남도는 적극적인 뒷받침에 나섰습니다. 

* 박현식 / 순천대학교 글로컬대학사업단 지산학협력관
"저희 경험을 바탕으로 해서 충분히 전수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전남 
도내 대학 중에서 글로컬대학30이 많이 지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치열한 경쟁 속, 글로컬대학이란 
마지막 기회를 잡은 순천대가 
대학과 지역이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C 뉴스 유민호입니다. 


유민호
여수MBC 취재기자
광양경찰 광양교육청

"잘 듣겠습니다. 여수MBC 유민호입니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