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남고속도로 달리던 화물차서 불..1400만 원 피해

어젯밤(27) 11시 40분쯤 
담양군 고서면 호남고속도로 순천 방향에서
철근을 싣고 달리던 5톤 화물차에서 불이 나
40여분 만에 꺼졌습니다. 

운전자인 64살 박 모씨는 
스스로 대피해 다치지 않았지만, 
차량이 모두 불에 타 
소방서 추산 1천 4백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엔진이 과열돼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담양 #호남고속도로 #화물차 #화재

천홍희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시민 담당

“사실을 찾아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