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거뉴스정치뉴스데스크

민주당 선출직 평가 시작..’긴장’

(앵커)

민주당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소속 단체장과 지방의원에 대한 평가를 시작합니다.

하위 20%에 포함될 경우
감점 패널티를 받게 되는데요.

이렇게 되면, 사실상 공천을 받기 어려워지는 만큼
선출직들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송정근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지방 선거를 앞두고
선출직 평가에 돌입했습니다.

민주당 소속 광역*기초자치단체장과
광역*기초 의원들이 평가 대상입니다.

평가 기준은 도덕성과 리더십, 직무활동 등이고,
특히, 부동산 투기에 대해서는 엄격하게 심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광역단체장은 중앙당에서,
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은 시당과 도당에서 각각평가하며,
결과는 경선 이후 본인에게만 통보됩니다.

* 김재관 조직국장/선출직 평가 위원
“도덕성과 공약의 정합성과 이행사항 그리고 직무능력 그리고 주민 평가,
의정 활동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 평가가 이뤄지게 되겠습니다.”

이번 평가의 핵심은 하위 20%가 누가 되느냐입니다.

하위 20%에 해당되는 단체장과 지방의원은
공천 심사와 경선 과정에서 각각 본인이 얻은 점수와 득표수에서
20%를 감산하기 때문입니다.

광역단체장은 민주당 소속 시도지사 11명 중 3선을 한 2명을 제외하면
9명 중 1명이 감점 대상이됩니다.

기초단체장은 광주의 경우 5명 중 1명이,
전남은 17명 중 3명이 하위 20%패널티를 받게됩니다.

지방의원은 의회별로 하위 20%가 감산을 받게 되는데
패널티를 받게 되면 사실상 공천을 받기 어려워져
선출직들 사이에선 긴장감이 돌고 있습니다.

* 00의회 의원 (음성변조)
"모든 의정활동했던 자료들을 다 취합해서 단계에 맞게끔
다 정리해서 업로드 시켰거든요. 지금 상황이 다들
너무 예민한 시기여서 눈치들을 많이 보고 있는 상황이죠."

민주당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공식이 성립되는 지역 특성상
평가가 이뤄지는 기간 동안
선출직들의 긴장감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송정근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정치/행정 담당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듣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