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정뉴스데스크

광주의료원 설립 '산 넘어 산'

(앵커)
광주의료원 설립이
제 속도를 내지 못 하고 있습니다.

의료원 부지까지 선정돼 있지만
예비 타당성 재조사 등으로 절차가 지연되고
사업비도 예상 보다 늘어나면서
해결해야할 과제가 쌓여가는 분위기입니다.

송정근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시의료원이 들어설 예정 부지입니다.

감염병과 응급상황 등을 중점 진료하는
350병상 규모의 광주의료원을
2026년 말까지 설립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습니다.

시는 지난해 해당 사업에 대한
예타 면제를 기획재정부에 요청했지만
면제 대상 요건을 맞추지 못 하면서
현재는 타당성 재조사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오는 11월쯤 완료될 예정인
타당성 재조사로 인해
사업 추진이 늦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그러는 사이 당초 1500억원으로 책정됐던 사업비는
700이 늘어 2200억 가량으로 늘어났습니다.

자재값 인상 등으로 사업비가 늘긴 했지만
주먹구구식 예산 편성이
사업비 증액의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김원영/광주광역시의사회 공공의료담당이사
"현재 타당성 재조사를 받고 이렇게 있으면서 시간이 지체됐지 않습니까.
이러면서 지금 이제 예산이 2200억으로 올랐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현재는 구체적인 예산 확보 방안은 없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또 윤석열 대통령 공약인
서남권원자력의료원도
광주시의료원 설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한 지역에 의료원이 2개가 생기는 셈인데,
원자력의료원이 윤 대통령의 공약 사업으로 추진되다보니
시의료원의 규모가 축소되거나
우선순위에서 뒤로 밀려날 수 있다는 겁니다.

광주시는 이런 우려에 대해
기우에 불과하다는 입장입니다.

기재부에서 공공의료원 설립을 약속한만큼
민선 8기에서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거라는 겁니다.

* 임진석/광주시 건강정책과장
"진료과를 포함한 의료운영과 그다음에 건축*공간 배치 등
의료원의 효율적인 설립과 운영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
의료 운영 체계 연구 용역을 실시할 계획으로 있습니다."

전국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지방의료원이 없거나 설립계획이
승인되지 않은 곳은 광주와 울산 두 곳 뿐.

필수 의료를 보장하고
구도심에 편중된 응급 의료기관의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공공의료원 설립은 시급히 해결해야할 과제가 됐습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송정근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정치/행정 담당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듣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