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남 5.18 암매장 추정 유골, 유가족 DNA 불일치

5.18 진상조사위가 지난해 말 활동을 마무리 한 가운데, 
해남 암매장 추정 유골의 DNA 분석 결과 
기존 5.18 유가족과 일치하지 않는 것으로 최종 확인됐습니다.

조사위는 5·18 당시 행방불명자로 신고 접수된
242명의 가족에 대한 
채혈을 실시해
수습된 유해와 
유전자 데이터 분석을 진행했고, 
채혈하지 않는 14가족을 대상으로 대조작업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5.18 조사위의 공식 활동이 마무리 됨에 따라 
DNA 샘플과 분석결과, 시신, 유골 등은 
광주시에 이관돼 지속적인 확인작업이 이뤄질 전망입니다. 

신광하
목포MBC 취재기자

해남군, 진도군, 완도군, 함평군, 일요포커스 진행, 전문분야: 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