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8뉴스사회뉴스데스크

"계엄군 주장은 허위" 집단발포 사전 준비 정황 사진 발견

(앵커)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해서
밝혀지지 못한 진실들이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계엄군의 총성이 계획된 발포였는지,
또 아직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열사는 누구인지...
앞으로 규명해야 할 중요한 과제로 남아 있는데요,

5.18 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회가
집단발포 당시 현장을 담은 새로운 사진들을 공개하면서
추가적인 진실이 드러날지 주목됩니다.

임지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총으로 무장한 군인 백여 명이
도로 한복판에 서 있습니다.

그 뒤를 광주 시민들에게 총구를 겨눈
장갑차 두 대가 따르고 있습니다.

자세히 보니 12.7mm 기관총에
실탄 105발이 장착돼 있는 걸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신동일 /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조사 팀장
"이미 (집단 발포) 두 시간 전에 12.7mm 군 기관총, 50구경 기관총에도
실탄이 장착돼있다는 것을 사진으로 증명한, 아주 귀중한 자료라고 할 수가 있겠습니다."

이 사진은 1980년 5월 21일,
집단 발포가 있기 약 두 시간 전
광주일보 사진기자가 금남로 전일빌딩 위에서 촬영했습니다.

당시 상황을 종합하면
집단 발포는 이미 계획됐던 것으로
현장에 있던 계엄군은
사전에 실탄을 지급받았던 것으로 해석됩니다.

현재까지는 기록과 증언들만 있었을 뿐,
명백한 현장 자료가 없어
실탄 지급 경로 등 사실 규명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공개된 사진에서
M113 장갑차에 실린 기관총에
실탄이 장착된 모습이 드러난 겁니다.

* 신동일 /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조사 팀장
"조사 과정에서 실탄이 장착돼 있는 것 같다는 사진들과 진술은 많이 확보했었는데
이렇게 실탄 장착 사실이 사진으로 명백하게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그동안 방어 차원에서
철수하는 31사단 병력들에게
경계용 실탄을 넘겨받았던 것뿐이라는
계엄군의 주장이 허위임을 증명하게 된 것입니다.

5.18 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태극기에 감싸진 시신 사진과
금남로 4가 교차로 위에 한 시민이 쓰러져 있는 사진도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조사위는 이번 사진들을 토대로
진술 조사와 현장 조사를 병행해
발포 당시 진상 규명은 물론
신원이 밝혀지지 않는 피해자들에 대한
추가 조사작업도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MBC 뉴스 임지은입니다.










임지은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 담당
"아무도 보지 않을 때도 주목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