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 대학 신입생 중도 탈락 비율 높아져

광주,전남 대학에 입학한 신입생들의 중도 탈락 비율이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에 따르면 
2022년 지역 대학 신입생 2만 천8백여명 가운데 
11.8%인 2천 570명이 중도 탈락했습니다.

지난 2021년 9.7%, 2020년 6.4%가 중간에 그만둔 데 비하면 
신입생들의 중도 탈락 비율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중도탈락 사유로는 자퇴가 54%로 가장 높았는데

시민모임측은 일부 대학에서 학생 충원률을 부풀리는
수법으로 정부 지원금을 타낸 경우도 있다며,
정상적인 학사 운영을 할 수 있도록
교육부에 감사를 촉구했습니다.



#신입생 #대학교 #중도탈락 #증가세 #자퇴

한신구
광주MBC 보도본부 취재기자

전 보도국장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