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남해안 지역에서도 커피 생산.. 특산품 자리 꿰찰까

(앵커)
기후 변화 영향으로 따뜻한 지역에서 재배하는 과일이
북쪽에서도 생산된다는 소식, 이제 낯설지 않은데요.

겨울이 따뜻하고 일조량이 풍부한
전남 고흥에서는 커피를 안정적으로 생산해
수익까지 내고 있습니다.

보도에 강서영 기자입니다.

(기자)
전남 고흥군 과역면의 한 비닐하우스 농장.

푸른 잎이 무성한 아라비카 커피나무에
알록달록한 커피열매가 주렁주렁 열렸습니다.

고흥에서 실험적으로 커피를 재배하기 시작한 건 7년여 전.

아프리카 등 더운 곳의 작물인 탓에
우리나라 기후에 잘 적응할 지 걱정도 많았지만,
어느새 잘 정착해 쏠쏠한 수익을 내는 효자 작물이 됐습니다.

이 농장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커피나무는
벌써 10살을 넘겼는데요. 보시는 것처럼
기둥이 제 팔뚝 굵기까지 자랐습니다.

우리나라 커피 농사의 관건은 '따뜻한 겨울'입니다.

추운 날씨에서는 비닐하우스 난방비로만
많게는 수 천 만원이 나올 수 있기 때문에
겨울이 따뜻해야 재배 비용이 줄어들어
수익을 낼 수 있는 겁니다.

고흥은 원래 겨울이 따뜻하고 일조량이 풍부한데,
최근의 기후 변화로 겨울이 더 따뜻해지면서
커피 재배에는 더 좋은 조건이 돼가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최근 7년새
고흥의 커피 농장은 6곳에서 13곳으로 늘었고
재배 면적도 27ha까지 확대됐습니다.

*김철웅 / 커피농장 대표
"이제 한 7년 되는 시점에서 보면 재배도 이제 정상적으로 되고 있고
또 수익 구조도, 제가 이 농업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겠구나..."

제주에서만 자라던 레드향이 전남에서도 자라고
강원도에서도 사과를 재배하는 등
기후변화로 과일 재배지가 북상하고 있습니다.

이런 탓에 얼마 뒤면 커피 열매가 유자를 제치고
고흥 특산품 자리를 차지하는 것 아니냐는
웃음 섞인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MBC뉴스 강서영입니다.
강서영
여수MBC 취재기자
광주지법 순천지원 순천경찰서 고흥경찰

"MBC 뉴스 강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