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투데이빅데이터 뉴스

<빅데이터 톡> 코로나19와 학생

(앵커)
이번주부터 새롭게 선보이는 <빅데이터 톡> 시간에는 앞서 보도된 기사를 중심으로 세한대학교 AI빅데이터연구소 이동수 소장과 함께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질문1)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변화가 두드러지게 나타난 곳이 바로 교육현장이죠. 빅데이터 상으로 봤을 때, 학생들의 삶에 어떤 변화가 나타났나요?

(답변)
학생의 생활은 2020년 1월 기준, 코로나19 이전에는 체험, 대회, 공연 등 활동 중심이었다면, 코로나19 이후에는 방송, 유튜브, 스마트폰이라는 키워드에서 볼 수 있듯이 디지털 가상매체 활용이 증가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학생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학습정보량이 증가하고, 1인 미디어 시대에 맞춰 다양한 미디어콘텐츠 창작과 자기주도적인 학습능력을 키울 수 있다는 순기능이 있지만, 스마트폰 과의존과 같은 디지털 매체에 의한 중독이나 사이버폭력 등에 노출될 가능성도 높아 주의가 요구되는 상황입니다.
또한, 앞선 보도에서와 같이 코로나 이후 온라인, 원격수업 등으로 변화됐는데요. 학습 능력 격차 등 학부모 걱정도 많아졌을 것입니다. 교육당국에서는 아이들의 학습능력을 증진하기 위한 온오프라인 교육통합 플랫폼 구축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합니다.


(질문2)
조사 기간 내 광주 전남 지역사회에 대한 인식에도 변화가 생겼다고요?

(답변)
네. 코로나19 이전에는 학생독립운동, 한전공대 등 지역 역사나 사회 이슈를 중점적으로 다뤘다면, 이후에는 오다, 수도권, 유학생, 살다 등 새로운 키워드가 등장했는데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면서 인구 과밀집 지역에서 농어촌 지역 등 소규모 학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변화에 따라 전라남도에서는 지난 3월부터 ‘농산어촌 유학 프로그램’을 중점 사업으로 추진 중인데요. 서울 등 도심에 있는 아이들이 전남 지역 학교로 전학와서 환경친화적 교육을 받는 프로그램으로 요즘 학생과 학부모 사이에서 인기입니다. 코로나 상황이 앞으로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 만큼 농산어촌 유학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도 꾸준히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질문3)
비대면 수업과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학교보다는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었잖아요. 이에 따라 학생들의 고민에도 변화가 있을 것 같은데요?

(답변)
분석결과 학생과 관련한 갈등 내용이 매우 다르게 나타났습니다. 학교폭력 등에서 가정이나 학부모, 우려 등과 관련된 내용입니다. 또한, 최근 광주를 포함한 전국 6개 지역 학생을 대상으로 심리 변화에 대한 조사를 한 결과,
10명 중 4명가량 학생이 걱정과 불안이 늘었다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학생들의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정서적 안정 및 심리 상담과 가족 간 소통 프로그램 등 지원이 요구됩니다.


(질문4)
요즘 '위드 코로나' 이야기가 많습니다. 앞으로 새로운 시대에 맞게 학교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한다고 보십니까?

(답변)
코로나19 이후 학생들의 생활 변화는 완전히 다르게 나타났습니다. 포스트 코로나의 대책에 대해 학교의 역할은 중요한 시점이다고 판단됩니다. 학교는 지식전달중심에서 사람중심의 교육장으로 전환이 되어져야한다고
봅니다. 문제해결과 협력자역할을 할 수 있는 소통의 학습장이어야 합니다. 학생과 교수자 모두 비대면, 온라인, 원격 수업 상황에 익숙해져 있다가 대면 수업으로 전환시에 일어날 수 있는 부작용 현상에 대한 방안도 필요합니다.



이재원
광주MBC 뉴스팀장
뉴스 취재 총괄
"기억하겠습니다. 우리가 인간이라는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