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박미정, "보좌관 급여 횡령 없었다 .. 강력 대응"

박미정 광주시의원이
보좌관 급여를 횡령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전직 보좌관에게
최저임금에 밑도는 급여를 고의로
미지급한 게 아니고 인지한 즉시 지급했고,
횡령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직 보좌관의 대리인을 자처하는 김모씨가
횡령과 최저임금법 위반 등으로
매번 말을 바꾸며 논란을 부르고 있다며,
명예훼손과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대응 등 강력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해당 전직 보좌관은 지난 20일
박 의원을 최저임금법 위반 등 4개 혐의로
광주 노동청에 고소해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됩니다.


한신구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정치/행정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