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거정치뉴스데스크

민주당 "비상체제"..국민의힘 "정권교체"

(앵커)
윤석열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합의로
대선판이 뜨겁게 달아 올랐습니다.

민주당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비상체제를 선언하고
지지층 결집을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정권교체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며 호남 민심에
구애활동을 이어갔습니다.

송정근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가
사전투표 하루를 앞두고 성사됐습니다.

(인터뷰)안철수/국민의당 대선 후보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시작으로서의 정권교체,
즉 ‘더 좋은 정권교체’를 위한 뜻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시간도 오래 걸리고
우여곡절도 많았던 만큼
단일화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민주당에게 충격파로 다가왔습니다.

광주 지역 국회의원과 지방의원 등
선거운동원 모두를 소집해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할 정도로
위기감이 높아졌습니다.

선대위도 24시간 상주체제로 전환하고,
광주시민 비상행동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그러면서 두 야당 후보가 자리 나눠 먹기로
국민과의 약속을 배신한 것이라며
비겁한 야합을 광주가 심판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현장음)송갑석/민주당 광주선대위 공동위원장
"민생 안전과 민주주의를 사수하기 위해 광주가 나서 주십시오.
비열한 '야합', 광주가 심판해 주십시오."

국민의힘은 이번 단일화로
정권교체가 가능해졌다며
선거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또 단일화는 국민의 명령이었다며
안철수의 중도 세력과
윤석열의 보수 세력이 힘을 합쳐
외연을 넓혀 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장음)송기석/국민의힘 광주 총괄선대위원장
"이 단일화 참으로 오래 걸렸습니다. 그렇지만 오래 걸린 만큼 이제 두 분은
원팀이 되어서 이 대한민국을 제대로 이끌어 나갈 것입니다."

특히 양당은 사전투표에서
단일화 여파가 미칠 효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핵심 지지층을 상대로 참여를 독려하고있습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송정근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정치/행정 담당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듣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