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시정뉴스데스크

광주경제자유구역 '함평·장성' 편입..철회

(앵커)
광주시가 전남 함평과 장성군 일부 지역을 
편입하는
경제자유구역 확대 추진에 나섰지만, 
전남도의 반발로 편입 계획을 철회하기로 했습니다.

광주시가 전남도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해 빚어진 일인데, 
갈등만 키운 꼴이 됐습니다.

보도에 김영창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시가 함평과 장성 일부 지역이 포함된 
경제자유구역 확대를 추진한 것은 
22대 총선을 앞두고였습니다.

빛그린국가산업단지와 
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에 포함된 
전남 함평과 장성군 일부 지역을 
경제자유구역으로 확대시킨다는 구상이었습니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면 
이러한 구상은 없던 일이 됐습니다.

광주경제자유구역의 장성ㆍ함평 편입은 사실상 무산됐는데, 
광주시가 전남도를 설득하지 못한 것이 가장 컸습니다.

함평과 장성군이 편입에 찬성할지라도 
전라남도와 동의 없이는 경제자유구역 지정 신청이 불가능한데
전라남도가 반대하고 나선 겁니다.

인력과 재정적 부담이 가중되는 일인데도 
광주시가 자신들과 공감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한다는 것이 가장 컸습니다.

* 위광환 / 전남도 일자리투자유치국장
"지난 2020년도에 광주경제자유구역 지정 당시에도 저희가
부동의 의견을 표명했었고 
이번에 22대 총선 과제에 포함했을 때는 
저희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총선 과제에 포함시켰습니다."

이에 대해 광주시는 
22대 총선 공약에 급하게 반영하느라
그랬다는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 광주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음성변조)
"전남도와 사전에 이렇게 합의해 갖고 넣은 것은 아니고
일단 공약과제를 넣으면서 
그래서 이제 총선 공약과제로 올려놓고
전남도하고, 이제 협의를 진행한 거였죠."

광주시의 섣부른 행정이 전남도와의 관계를
악화시키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 오주섭 / 광주경실련 사무처장
"만약에 이런 부분들이 반복되다 보면 
광주와 전남이 정말 필요에 의해서 광역 경제권을 해야겠다,
큰 틀에서 
사업 추진을 해야겠다 할 때 이게 제대로 
논의가 이루어질 수 있겠냐고 하는 거죠."

광주시와 전남도가 주요 현안마다 갈등이 생기면서,
지역민들의 피로감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영창입니다.



#광주경제자유구역 #함평 #장성 #편입 #철회
















김영창
광주MBC 보도본부 취재기자

"불편한 진실에 맞서 끝까지 싸우겠습니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