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제주도 한 달 살기 나섰다 일가족 연락 두절

(앵커)
광주의 한 초등학교를 다니는
여학생이 부모와 함께
제주도로 한 달 살기 체험을 떠난 뒤
연락이 끊겨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은 범죄로 의심되는 단서는
발견되지 않았다면서도
실종경보를 발령하고 소재 파악에 나섰습니다.

임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완도 신지면의 송곡항입니다.

지난달 31일 새벽 4시,
36살 조 모씨와 그의 부인,
그리고 10살 난 딸이 생활 반응을
보인 뒤 한 달가량 연락이 두절됐습니다.

생활 반응이란 전화 통화나
인터넷 접속 등 사람들이 평소하는
행동들을 말합니다.

연락이 두절되기 이틀 전
강진 고금대교를 통해
완도 신지면으로 들어온 실종자 가족은
이틀 동안 명사십리 인근의 한 숙박업소에서
숙식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완도군청 관계자/(음성변조)
"(5월) 31일 새벽에 핸드폰 3개가 차례대로 꺼졌다고 확인 결과 그랬거든요."

실종자 가족은 행적을 감추기 2주일 전 쯤,
자녀가 다니는 학교에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떠난다고 알려왔습니다.

체험학습 기간은 이번달 15일까지였지만
조 양은 이후에도 등교하지 않았습니다.

조 양이 다니던 학교 측은
부모님과 연락이 닿지 않자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습니다.

경찰은 조양 가족의 광주 남구 주소지로
찾아갔지만 아무도 없었고,
친척과 조부모들도 실종자 가족을
본 지 오래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할머니도 다 본지 오래됐다고 그러더라구요..
완도에서 지금 계속 수색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CCTV 분석 결과
완도 일대 항구에서 실종자 가족이
배를 탄 기록과 영상이 없다며
가족들이 아직 완도에 있을 것으로 보고
명사십리 해수욕장 일대를 중심으로
집중 수색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임지은입니다.
임지은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 담당
"아무도 보지 않을 때도 주목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