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우수'..봄비에 동백꽃 '활짝'

(앵커) 오늘(20)은 눈이 녹아 비가 내린다는 절기상 우수입니다.2월들어 비교적 많은 비와 함께기온도 예년보다 높았습니다.오동도의 동백은 붉은 꽃망울을 터뜨렸고

남해안 별미 새조개, 10년 만에 '대풍년'

(앵커)겨울이 가고 봄이 다가오면 생각나는 별미가 있죠.바로 새조개인데요. 기후변화로 수확량은 많이 줄고,가격은 올라 맛보기 힘든 귀한 음식인데,여수의 작은 어촌마을이

전통 한복집 감소..설 특수는 옛말

(앵커) 설 명절이면 한복을 곱게 차려입는 풍속도점차 사라지고 있습니다.시대가 변하고 손님들의 발길이 줄면서한복업을 잇는 상인들의 시름이 깊습니다.최황지 기자입니다. (

부영 "전세 전환 불가"..입주자 '반발'

(앵커)여수의 한 부영 임대아파트의 재계약 조건을 두고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일부 입주민들이 반전세나 월세를전세로 전환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부영 측이 거부하고 있어잇

설 명절 앞 고물가에 '울상'

(앵커)다음주 설 명절을 앞두고전통시장도 명절 준비로 한창입니다. 하지만 최근 장바구니 물가가 가파르게 오르면서시장 상인과 손님들 모두 시름이 깊어지고

폐교 자리에 하수처리장 공사..주민 '반발'

(앵커)여수에서는 한 어촌마을에 지어질 하수처리장을 놓고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주민들은 주민 동의를 충분히 받지 않았다며공사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