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아이파크 붕괴 현장..이 시각 상황은?

(앵커)

광주 현대아이파크 붕괴 사고가 발생한 지
벌써 11일 째를 맞고 있습니다.

실종자 수색작업의 최대 걸림돌이었던
타워 크레인의 해체 작업이 시작됐는 데,

계획과 달리 내일까지 이어질 예정입니다.

현장 연결해서 확인해보겠습니다.
지윤수 기자, 오늘 작업은 모두 끝났습니까?


(기자)

네, 오전 8시부터 시작된 크레인 해체 작업은
11시간 가량 진행됐고
조금 전 마무리됐습니다.

당초 오후 6시까지 마칠 계획이었는데
건물에 기울어짐이 생기면서
안정화 작업을 거치느라 시간이 지연된 겁니다.

오전에는 해체할 크레인에 대한
고정 작업이 이뤄졌고요.

===(광주 밑그림 스타트)===

오후에는 크레인 상단에 있는
총 27톤의 무게추 6개 중
4개를 해체한 뒤
팔 역할을 하는 붐대 해체가 이어졌습니다.

내일 오전에는
크레인의 조종실 등 남은 부분에
대한 해체가 진행되는 한편,
오늘 중단됐던 실종자 수색도 재개됩니다.

남은 작업들은 위험 요소가 적기 때문입니다.

앞서 대책본부는
작업 도중 크레인이 쓰러질 수 있는 만큼
돌발 상황에도 대비해 왔는데요.

크레인을 중심으로 반경 79m를
위험 지역으로 설정했습니다.

수색 인력은 물론
이 지역에 있는 아파트 등 인근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해체 작업이 연장된 만큼
대피령도 당분간 유지됩니다.

만약 돌발 상황이 발생하면
경보음과 안내방송을 통해
대피 조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광주 붕괴사고 현장에서
MBC뉴스 지윤수입니다.

이계상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장
"초심을 잃지않고 중심에 서서 진심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