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8뉴스

헬기 사격 증언 "고 이광영씨" 영면

(앵커) 5.18 민주화 운동 당시 계엄군의 총탄에 맞아 40년 넘게 고통스럽게 살아왔던 고 이광영 씨가 오늘 국립 5·18 민주묘지에 안장됐습니다. 고인의 고통을 평생 옆에서 지

전두환 가짜 뉴스..대구도 우려

(앵커) 전두환이 아무런 반성과 사과없이 사망하면서 전두환의 정치적 고향이었던 대구에서마저 5.18 가짜 뉴스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대구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정당들은 가짜

"북한군 개입"..빈소서 쏟아진 5.18 망언

(앵커) 전두환의 사망을 계기로 측근들이 빈소로 속속 모여들면서 5.18 가짜 뉴스가 확산되지 않을까 우려되는데요. 이미 일부 인사는 5.18에 대한 망언을 꺼내들었습니다

전두환 사망.. '끝내 사과는 없었다'

(앵커) 전두환이 90세의 나이로 자택에서 사망했습니다. 80년 5월 당시 광주 시민들에게 총을 쏘고 곤봉을 무자비하게 휘둘렀던 계엄군의 실질적인 수장이었지만 40년이 흐르는

"전두환 죽음으로 진실 묻을 수 없다"

오월단체들이 전두환 사망과 관련해 죽음으로 진실을 묻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오월단체는 자신의 회고록으로 5.18 영령들을 모독하고 폄훼하면서 역겨운 삶을 살았던 학살

노태우 '국가장'에도 관공서 조기 게양 안 해

노태우씨 국가장 결정에도 불구하고 광주 전남의 관공서들은 대부분 조기를 게양하지 않았습니다. 광주시와 전라남도는 이미 예고한대로 분향소를 설치하지 않았고, 조기도 게양하지 않았습

광주시 "국가장 기간에 조기 게양 않겠다"

광주시가 노태우씨 국가장 기간에 조기를 게양하거나 분향소를 설치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광주시는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지만 오월영령과 광주시민의 뜻

미얀마를 위한 청년 연대 방안 모색

국내에 거주하는 유학생들이 전일빌딩245에서 미얀마를 위한 청년들의 연대 방안을 모색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는 광주에 거주하는 미얀마 유학생들과 인권이나 민주주의를 공부하는 석

전두환 항소심 마무리.."선고일 불출석"

(앵커) 자신의 회고록을 통해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전두환 항소심이 마무리 수순입니다. 이번달 안에 결심 공판에 이어 올해 안에는 선고가 내려질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