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정

얼마나 가물었으면 '기우제도 지냈다'...

(앵커)다행히 최근 단비는 내렸지만 가뭄해소에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매번 가뭄이 반복되는데 땜질실 대책에 그치면서, 농민들이 기우제까지 지내는 일까지 빚어지고 있는데

정부 2021년산 쌀 추가 격리 시급

정부가 지난해 생산된 쌀 15만톤에 대한 추가 시장격리가 시급하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습니다. 농협의 쌀 재고는 지난달 20일 기준 77만톤으로 지난해보다 30만 톤

전남도, 녹색축산 육성에 253억 저리 융자

전라남도는 환경친화형축산 육성과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을 위한 녹색축산융성기금 융자사업 대상을 확정하고 253억원을 저리 융자로 지원합니다. 녹색축산육성기금은 친환경 축

솟값 파동 우려 속 새해 첫 경매

(앵커) 한우 가격이 수년째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육 마릿수가 적정 수준을 넘어서면서 10년 전 소값 파동이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뒤늦은 쌀 시장격리.. 가격안정 불투명

(앵커) 정치권과 농민단체의 압력에 떠밀려 정부가 쌀 초과 생산량을 매입하는 시장 격리 방침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시장 격리 적기를 놓쳐 가격 안정에 도움이 될지 의문입니다.

전남 친환경 인증면적 33% 증가

전남지역 친환경 인증면적이 크게 늘었습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남의 친환경 인증면적은 4천259헥타르로 2천13년 대비 33% 증가했고 특히 유기농 면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