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파업 나흘째...광주,전남 항만,사업장도 물류 차질 이어져

화물연대 파업 나흘째를 맞아
광주,전남 주요 항만과 사업장에서도
물류 차질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광양항의 경우
항만의 컨테이너 보관능력 대비
실제 보관된 컨테이너의 비율을 뜻하는 '장치율'이
62% 안팎으로, 평소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중이지만
육로를 통한 반출입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여수산단 ,
기아 오토랜드 광주를 비롯한
광주권 주요 사업장들도
내부 보관량을 늘리거나 임시 적치장을 확보해
비상 대응에 나서는 한편
파업 장기화에 대비한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조현성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시사팀 시사프로그램 진행자, 경제*문화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