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GGM 근로자 위원 "공동복지 프로그램 신속 이행"

광주글로벌모터스 상생협의회
근로자 위원들이
광주시에 GGM 지원을 위한
공동복지 프로그램의 신속한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근로자 위원들은
GGM출범 당시 전 사원이
평균 3500만원의 적정 임금을 받는 대신
지자체가 주거 복지 등의
지원 프로그램을 약속했지만
현재까지 미비한 수준에 불과하다며
GGM근로자들의 실망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지난 3월에도 시에
실효성 있는 이행을 요청했지만
구체적인 방안이나 일정이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송정근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정치/행정 담당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듣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