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뉴스데스크

전남도 국감에 등장한 '대장동 아파트'

(앵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전남도 국정감사에서도
'대장동'이 등장했습니다.

김영록 지사의 아들이 소유한 판교 대장지구의 아파트를 두고,
국민의힘 의원이 의혹을 제기한 건데요.

김 지사는 정당한 분양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진선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지난해 김영록 전남도지사의
재산신고 내역입니다.

아들이 갖고 있는 판교 대장지구의
아파트가 눈길을 끕니다.

국민의힘 이영 의원은
성남 1년 이상 거주자만 1순위
청약 당첨 대상이었던 이 아파트를
당시 서울에 살았던 아들이
분양 받은 경위에 대해 따져물었습니다.

* 이영 국민의힘(비례)
"1순위도 천 명이 넘는데
김 지사 해명 앞뒤 안 맞아.."

김 지사는 선순위 당첨자들이
계약을 포기하고 남은 잔여분을
2순위 예비 순번으로 받아 계약한
'정상적인 분양'이라고 답했습니다.

* 김영록 전남도지사
"2순위 차례가 왔기 때문에
서울 거주 중임에도 분양받은거고
어떤 특혜나 편법도 추호도 없었다.."

오늘 전남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국정감사에서는
부영그룹 특혜 의혹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2백 억 가량의 한전공대 부지를 기부한 부영이
남은 부지에 아파트를 추진해 5천억 원을
벌어들인다면 특혜와 다름없다는 겁니다.

* 이형석 더불어민주당(광주 북구을)
"최근 공공개발과 관련 국민적 관심이
크기 때문에 전체 환수하거나 해야.."

3급 이상 여성 고위공무원이
한 명도 없는 전남도의 인사 정책,
태양광 발전단지 난립으로 인한 염전 감소,
위험한 청소년 노동환경 등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습니다.

의원들은 이어 열린
전남 경찰 국정감사에서
5.18 당시 신군부의 강경진압 명령을
거부한 고 안병하 전남경찰국장과
전몰 경찰관들에 걸맞는 예우를 다할 것과
보이스피싱 예방과 단속 등을 주문했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김진선
목포MBC 취재기자
전남도청ㆍ전남도교육청, 대학ㆍ강진군ㆍ장흥군
"선한 힘으로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