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뉴스데스크

30여분 느려도 같은 요금 받는 고속철 '불공정'

고속철도 요금 체계가 불합리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민주당 조오섭 의원은 국토교통부 종합감사에서
광주 송정역에서 용산간 고속철도의 경우
열차편에 따라 최대 31분, 부산-서울 구간은
최대 32분의 차이가 나지만 같은 요금을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조 의원은 "이대로라면 호남고속철도 2단계, 전라선 복선화로 인해 목포-용산은 4천원,
익산-여수간은 1만원 이상의 요금 인상이 이뤄질 것"이라며
 "15년 전 수립된 불합리한 요금체계의 전면적인 재정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영훈
목포MBC 보도부장
"어둠 속에도 단풍은 물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