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 폭발 사고' 수사 중 관계자와 술자리 한 경찰 간부 징계

근로자 3명이 숨진
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 사고를 수사하던 경찰이
제철소 관계자와 술자리를 했다가 감봉 징계를 받았습니다.

경찰청은
지난달 사건 관계인과 부적절한 만남을 했다는 이유로
전 광양경찰서 수사과장 A 경정에 대해
감봉 1개월과 징계부가금 2배 처분을 내렸습니다.

A 경정은 지난해 11월 발생한 폭발 사고 수사 책임자로
사건 관계인과 접촉이 금지돼 있었지만
올해 1월 제철소 간부 2명과 식사를 함께 했고
비용은 제철소 간부가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영훈
목포MBC 보도부장
"어둠 속에도 단풍은 물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