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투데이

해양 레저 인구 늘면서 해상 사고 급증

해양레저스포츠를 즐기는 인구가 늘면서 안전사고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이개호 의원이 해경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레저 선박 사고가 지난 2016년 5백43건에서 지난해에는 9백23건으로 70% 증가했고,
5년동안 사망자 20명을 포함해 2백5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이 의원은 수상레저를 위한 소형선박은 스마트폰 앱을 통해 위치 추적을 지원하고 있지만
스마트폰이 침수되거나 분실되면 위치 추적도 어려운 실정이라며 해경의 안전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윤근수
광주MBC 취재기자
정치/행정/화순군/시사본색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