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호남행 매타버스 탄 이재명 "역사와 진실의 법정엔 시효 없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호남에서 매주 타는 민생버스, 즉 매타버스 일정을 시작하기에 앞서
5.18 유공자 빈소를 찾아 "역사와 진실의 법정에는 시효가 없다"며 진상 규명 의지를 다졌습니다.

전두환과 같은 날에 숨진 고 이광영씨의 광주 빈소를 어제 밤 늦게 조문한 이재명 후보는 "행위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원칙이 지켜지도록 노력하겠다"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약속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부터 목포와 해남, 여수와 광양, 나주와 광주 등 광주 전남 곳곳을 돌며 시도민들을 만나고, 일요일인 모레는 첫번째 지역 선대위를 광주에서 출범시킬 예정입니다.
윤근수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장
윤근수의 시사본색 진행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