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전남 ‘비브리오패혈증’ 올해 첫 사망…각별한 주의 당부

전남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 패혈증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영광에 사는 60대 남성이
바다새우를 생식으로 먹은 뒤, 비브리오패혈증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던 도중 숨졌습니다.

전라남도는
어패류는 반드시 흐르는 물에 잘 씻어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하고
여름 휴가철을 맞아 간질환 등 고위험군은
바닷물 입수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김양훈
목포MBC 취재기자
전남도청ㆍ도의회ㆍ정당, 전남농협ㆍ무안ㆍ영암, 한국농촌공사ㆍ영산강사업단
"지금 최선을 다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