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김홍빈 대장 체육훈장 '청룡장' 추서 확정

히말라야 브로드피크 완등 후 하산 도중
조난사고를 당한 김홍빈 원정대장에게
체육훈장인 '청룡장' 추서가 확정됐습니다.

광주시에 따르면
김 대장은 장애인 최초로 7대륙 최고봉과
8천미터급 14좌를 완등한 인간 승리의 표상으로
그 공로를 인정받아 청룡장에 추서됐습니다.

청룡장은 체육 발전에 공을 세워 국민체육의 위상을 높이고
국가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이 뚜렷한 체육인에게
수여하는 최고 등급의 체육훈장입니다.

한편, 김홍빈 대장 장례는 내일부터 8일까지 산악인장으로
치러지며 영결식은 8일 오전에 진행될 예정입니다.
송정근
광주MBC 취재기자
정치/행정(광주시의회)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듣겠습니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