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거뉴스선거정치뉴스데스크

당내 문제 관심 없다는데... 김종인 역할론?

(앵커)

국민의힘의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이른바 '무릎 사과' 이후 1 년만에
국립 5.18묘지를 다시 찾았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 전 위원장은
경선을 둘러싼
당내 잡음은 곧 해소될 것이고,
자신은 경선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윤근수 기자입니다.


(기자)

'무릎 사과' 이후 꼭 1년이 되는 날,

다시 찾은 5.18 묘지에서
김 전 위원장은
5월 영령 앞에 머리를 숙였습니다.

꼭 다시 찾고 싶었다는 김 위원장에게
쏟아진 언론의 관심은
당내 경선을 둘러싼 갈등이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전 제주지사 사이의
녹취록 갈등을 비롯한 당내 잡음은
곧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대선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이준석 대표도
타격을 받기 때문이라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내년 대선을 승리로 이끌지 못할 것 같으면 본인의 정치 경력에도
내가 보기에 적잖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본인도 그런 점을 잘 인식하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요."

윤석열 전 총장과의 최근 오찬 회동에 대해서는
그냥 밥만 먹었다며 의미를 부여하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일을 마치고 떠난 조직에
다시 들어가는 일은 하지 않는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대통령 선거 때가 되면 너나 나나 할 것 없이 다 선대위 가서
뭐 한자리 끼어서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런 와중에 나도 끼어서 뭐 하고 싶은 생각이 없어요."

하지만 경선 갈등이 반복되면서
"호통칠 어른이 필요하다"는 둥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김 전 위원장의 역할론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 역시 관심 두지 않는다면서도
당 대표와 후보들에 대해
훈수와 평가를 계속하고 있어서
킹메이커로 다시 등판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만은 없어 보입니다.

엠비씨 뉴스 윤근수입니다. 


대선 선거 김종인 국민의힘 후보 경선

윤근수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장
윤근수의 시사본색 진행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