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거뉴스선거정치뉴스데스크

호남 승리 이재명, 본선 직행 카운트다운

(앵커)

호남 경선에서 승리한 이재명 후보가 대세를 확인하면서 결선투표 없이 본선에 직행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최대 위기 요인으로 꼽혔던 이른바 '대장동 의혹'도 오히려 반전 분위기를 타고 있습니다.

윤근수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 전남 경선에서 첫 승을 거두고 희망을 봤다던 이낙연 후보.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더욱 노력해서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더 큰 희망의 불씨를 발견했습니다."

하지만 불씨는 오래가지 않았습니다.

전북 경선에서 다시 과반의 승리를 거둔 이재명 후보는 대세를 재확인했습니다.

이른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도 호남 표심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오히려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이 불거지면서 국민의힘과 토건 세력의 게이트라는
이재명 후보의 주장에 힘이 실리게 됐습니다.

* 오승용 킹핀정책리서치 대표
"이것이 이재명 개인의 비리 의혹 사건에서 이제는 국민의힘과 연관된 비리 의혹으로 프레임 전환이 가능해졌다는 겁니다."

실제로 이재명 후보는 적반하장이라며 국민의힘과 대립각을 날카롭게 세우고 있습니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자기들이 도둑질해놓고 도둑질 못 막았다고 도둑 열심히 막은 사람을 비판하면 되겠습니까? 이런 걸 후안무치라고 해요."

이재명과 국민의힘의 대립 구도가 강해질수록 민주당 내부의 결집 효과는 커질 수 있습니다.

이때문에 이낙연 후보가 아주 특별한 반전 기회를 잡지 못한다면 이번 주말 2차 슈퍼위크를 계기로 이재명 후보의 본선 직행 카운트다운이 시작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엠비씨 뉴스 윤근수입니다.

윤근수
광주MBC 취재기자
정치/행정/화순군/시사본색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