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스페셜집중취재

(장록습지) 황룡강 장록습지, 국가습지보호지역 지정

(앵커)
광주 황룡강 장록습지가
국가가 보전 가치를 인정하는
국가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됐습니다.


 


우리나라 도심1호 습지인 만큼
개발이냐 보존이냐 찬반갈등이 뜨거웠는데요.


 


공론화를 통해
더욱 의미있는 결실을 맺었습니다.


 


보도에 김철원 기자입니다.


 


(기자)


 


환경부가 국가습지로 지정해 고시한 광주 황룡강 장록습지입니다.


 


하천을 따라 구불구불 길게 이어진 2.67제곱킬로미터 구간에는 멸종위기종 동식물 4종 등 829종의 다양한 생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국가가 가치를 인정한 장록국가습지에는 몇가지 타이틀이 붙어 있습니다.


 


우선 여의도 면적의 이 곳은 광주의 첫번째 보호습지입니다.


 


(스탠드업)
국내에서 26번째 국가습지로 지정된 장록습지는 하천으로 보자면 다섯번째, 도심으로 따지자면 국내에서 첫번째로 지정됐습니다.


 


습지가 도심에 있다보니 개발 가능성 때문에 다른 습지에서는 보기 힘든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광주시와 환경부가 국가습지로 지정을 추진하는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주민들이 습지 지정에 반대하고 나선 겁니다.


 


개발이냐 보존이냐의 논란이 뜨거웠는데 환경단체와 전문가들로 구성된 실무위원회가 사회적 공론화와 설득 과정을 거쳐 결국 지난해 85%의 주민 찬성을 이끌어냈습니다.


 


(인터뷰)이용섭 광주시장
"이 성과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에 의해서 도출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사회적 합의로 이끌어낸 국가습지지만 갈등의 불씨는 남아 있습니다.


 


광주시가 환경부에 국가습지 지정범위를 제출하면서 ktx 투자선도지구에 바로 인접해 있는 주민들 요구에 따라 0.088제곱킬로미터를 습지지역에서 제외한 겁니다.


 


(인터뷰)박경희 광주전남녹색연합 습지보전위원장
"제척된 구간이 습지와 바로 연계돼 있는 둔치잖아요. 그래서 환경부나 광주시에서 제척된 구간에 대한 보전방안을 빨리 마련해야 됩니다."


 


내년도 국비 예산 편성이 모두 끝난 뒤에 국가습지로 지정된 탓에 본격적인 보전과 관리사업은 내후년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MBC뉴스 김철원입니다.
김철원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시사팀
"힘있는 자에게 엄정하게 힘없는 이들에게는 다정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