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추석 연휴 설렘 '가득'..코로나 확산 방지 '비상'

(앵커)

본격적인 추석명절을 앞두고 기차역과 터미널은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로 북적였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세번째 맞는 명절인데요.

설레는 귀성길이 코로나 전국확산의 통로가 되지 않으려면 개인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겠습니다.

우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추석 명절 설렘을 담은 고속열차가 플랫폼에 들어섭니다.

양손 가득 선물을 든 시민들의 얼굴엔
가족과 즐거운 시간을 보낼 즐거움이 가득합니다.

* 김재일 / 서울 은평구
"회사일이나 집안일이나 이런 것도 다 잊어버리고 걱정없이 부모님 만나뵐 생각에 그래도 가벼운 걸음으로 내려온 것 같아요."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는 상황이어서 고향 방문을 고민했지만,

짧게는 6개월, 길게는 1년 동안
가족을 보지 못한채 생활했던 시민들은
명절에라도 찾아뵙고자 어렵게 고향을 찾았습니다.

* 이슬비 / 광주 우산동
"평소에 이런 큰날 아니면 찾아뵙기 힘드니까 부모님 본 지가 오래돼서 더 기분 좋게 가는 것 같아요."

광주의 또다른 관문인 고속버스터미널 한켠에는
추석 맞이 선물이 가득 쌓여있습니다.

수레차 가득 실려 배송되는 택배 박스들에는
코로나로 고향을 찾지 못한 아쉬움이 담겨 있습니다.

* 김수민 / 경기 용인시
"코로나 검사도 주기적으로 받고 있고 그래서 너무 걱정을 안 하고 왔지만, 그래도 방역수칙 잘 지키면서 가족들이랑 시간 잘 보내고 가겠습니다."

만남의 설레임이 가득한 명절이지만,
코로나19가 완전히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국민 대이동은 급격한 확산을 가져올 수 있어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기차역과 터미널, 공항 등 다중교통시설과
종교시설과 전통시장 등에 대한
방역 실태를 연휴동안에도 점검해 나갈 계획입니다.

또, 선별진료소와 감염병전담 병원도 정상 운영하는 등
대유행의 분수령인 추석에 추가 확산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 이달주 / 광주시 복지건강국장
"이번 추석 연휴도 약속과 모임을 자제해주시고 마음으로 함께 해주셔서 안전하고 건강한 명절을 보내주실 것을 다시 한번 부탁드립니다."

본격적인 추석명절을 맞아
고향을 찾는 시민들의 이동이 많아지는 가운데,

코로나 전국 확산세를 줄이기 위해선
개개인의 방역수칙 준수가 가장 중요한 상황입니다.

MBC뉴스 우종훈입니다.

우종훈
광주MBC 취재기자
법원, 검찰, 경찰청
"뻔하게 말하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