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거뉴스정치뉴스데스크

전두환 비석 밟는 대선 후보들...윤석열 후보는?

(앵커)

내년 대통령 선거 대진표가 나오면서 후보들의 광주 방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에 이어 심상정 후보도 망월묘역에서 전두환 비석을 밟고 갔는데
전두환 옹호 발언 등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윤석열 후보는 어떤 행보를 보일지 주목됩니다.

윤근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선대위를 출범시키자마자 광주로 달려왔습니다.

국립5.18묘지를 참배한 심 후보는 광주가 결단하면 자신이 정치교체를 이루겠다며 지지를 호소하면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비판했습니다.

* 심상정/정의당 대선 후보
"전두환을 롤모델 삼는 후보가 도대체 무슨 염치로 광주에 오겠다는 것입니까?"

망월동 민족민주열사 묘역을 참배하는 길에는 전두환 비석을 무심하게 밟고 지나갔습니다.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뒤 광주를 찾은 이재명 후보도 당시 전두환 비석을 밟으며 뼈있는 한 마디를 남겼습니다.

* 이재명 / 민주당 대선 후보 (10월 22일)
"윤석열 후보 는 여기 왔다 가셨어요?(그냥 지나쳤습니다.) 존경하는 분을 밟기가 어려우셨을 것 같네요."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논란을 겨냥한 발언이었습니다.

논란의 당사자였던 윤 후보가 오는 10일 광주 방문을 예고했습니다.

그동안의 논란에 대해 사과하는 차원인만큼 국립 5.18묘지를 참배할 것으로 보이지만 전두환 비석이 깔린 구묘역을 들를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습니다.

국민의힘 경선 국면에서 계란 맞으러 오는 거 아니냐며 윤 후보를 공개 비판했던 이용섭 광주시장은 진정한 사과와 재발방지대책을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시민들에게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품격있게 지켜봐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시민단체 등이 방문 반대 행동을 예고하면서 물리적 충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습니다.

엠비씨 뉴스 윤근수입니다.











윤근수
광주MBC 취재기자
정치/행정/화순군/시사본색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