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뉴스데스크

순천시의회 총선 후유증 진행형?

(앵커)
제22대 총선은 모두 끝났지만
총선 후유증은 여전히 진행형입니다. 

지난 총선 선거 운동 과정에서 
소병철 의원에 의해 공개됐던 
정병회 시의장의 음성 파일 파문이 
시의회 내 갈등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월 민주당 소병철 국회의원의 
22대 총선 불출마 기자회견. 

소병철 의원은 "함께 파멸한다"는 의미의 
동귀어진을 인용하며 순천시도의원들에 대한 
여러 의혹들을 작심하고 쏟아냈습니다. 

이 과정에는 정병회 순천시의장의  
대화 녹음 파일까지 공개되면서 
논란을 키웠습니다. 

이 녹음 파일 파문의 당사자인 정홍준 의원이 
순천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정의원은 순천시의회 1차 본회의에서 
정병회 의장과 면담 과정에서  
탈당을 언급한 부분을 녹취해 
당에 보고한 사항인데 
의도와 달리 물의를 빚게 된 점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그 외 여러가지 일로 시의회의 신뢰도가 떨어지는 상황에
이 일로 인한 불신이 가중되었음을 인지하고
앞으로 자숙하는 마음으로 의정활동에 임하겠습니다."

정병회 의장은 큰 틀에서
일단 수용의 뜻을 
밝혔습니다. 

또한, 정홍준 의원의 윤리위 제소 안건은 
부의 기간을 넘겨 자동 폐기됐음을 알리면서  
논란을 수습하려는 모양새를 갖췄습니다.  

하지만 김영진 의원은 정의원의 신상 발언이 
진정한 사과의 의미로 와닿지 않는다며 
여전히 강도높게 날을 세우고 있습니다.

"제가 오늘 이자리에 선 것은 분명히 잘못을 저질렀음에도
무슨 생각에서인지 경청과 사과의 자세가 전혀 없고
뒤에서 모사를 통해 상황을 어떻게든 벗어나고자 노력하는
동료 의원의 행태를 지적하고자 함입니다."

여기에 정홍준 의원의 윤리위 제소 건과 관련해 
당 차원의 수습 과정에서 
김문수 국회의원 당선인의 
압력이 작용했다는 의혹이 일면서
또 다른 논란으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 

순천시의회 내부에서 상호 자제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새어 나오고 있는 상황이어서  
녹취 파문을 둘러싼 의회 내 갈등이 
어떤 형태로 봉합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총선 #후유증 #순천시의회 #음성파일 #파문 


김주희
여수MBC 취재기자
여수시

"좋은 뉴스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