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MBC

검색

도정

"힘이 돼준다면서요..." 전남도 복지예산 전국꼴지

김진선 기자 입력 2023-01-11 20:45:15 수정 2023-01-11 20:45:15 조회수 1

(앵커)

초고령 지역인 전남의 사회복지 예산 비중이

전국 최하위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전라남도는 '도민에게 힘이 되는 행복공동체'를

강조하고 있지만 현실은 다른 것 아닌가 싶습니다.



김진선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6월 기준 전남 인구는 185만 9천여 명.



이가운데 45만 명 이상,

24.7%가 65세 이상입니다.



고령화는 갈수록 심화하고

청년들은 떠나는 상황에서 전라남도는

'도민에게 힘이 되는 따뜻한 행복공동체'를

표방하며 도민 복지를 강조해왔습니다.



* 김영록 전남지사/2023년 신년사

"어려운 도민들의 삶이 더 나아지도록

하나하나 세심하게 챙기겠습니다."



그렇다면 전라남도가 행복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예산은 얼마나 투입하고 있을까.


지난해 본예산 기준 전남도가 사회복지에 쓴

예산은 전체 예산의 22.3%, 전국에서 최하위입니다.


전체 예산규모를 주민등록 인구수로 나눈
주민 1인당 세출예산액은 천 2백여만 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데도 정작 도민 복지에는

인색했던 겁니다.



전남의 재정지표 분석에 나선

민주당 전남도당 남도지역혁신정책기획단은

노인 뿐 아니라 청년 정책과 출산, 보육 등

복지예산 재점검이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조성철/민주당 전남도당 정책실장

"복지에 더 힘을 써야 인구소멸을

막을 텐데 거꾸로 가고 있는..."



이밖에도 전라남도는 자체수입의 37.4%를

인건비에 쓰며 인건비 비율이 광역지자체 평균을

크게 웃돌았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 # 전라남도
  • # 사회복지
  • # 예산
  • # 최하위

Copyright © Gwangju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김진선 jskim@mokpombc.co.kr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해 주세요.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