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MBC

검색

5・18 뉴스

5.18 추모 열기 고조

한신구 기자 입력 2023-05-13 16:30:46 수정 2023-05-13 16:30:46 조회수 1

(앵커)
5.18 광주 민주화운동 43주기를 앞두고

추모 물결이 차츰 고조되고 있습니다.



5.18 국립묘지에는

주말을 맞아 추모객의 발길이 이어졌고,



주먹밥 나누기와 정신계승 국민대회 등

5.18 기념행사도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한신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들의 허기를 달래줬던 주먹밥 ...



헌혈운동과 함께

5월 공동체 정신의 총화로 불리는 주먹밥이

다채로운 모양과 색깔, 영양으로 거듭났습니다.



* 서연숙 (일반인 참가자)

"그 때 그 시기를 지나왔기 때문에 엄마들의 마음이 많이 느껴지고..
저도 친정 엄마를 많이 생각하게 됐어요.
주먹밥을 만들면서 친정 엄마 생각이 많이 났어요"



광주 양동 건어물시장 상인회가

'나눔과 연대'의 5월 정신을 계승하고 기억하기 위해 마련한 것인데,



호남대 학생들과 상인, 그리고 시민들이 함께해

43년 전 5월 영령들의 숭고한 뜻을 기렸습니다.



광주 민주화운동 43주기를 닷새 앞둔 주말,



5.18 국립묘지에는

5월 광주의 아픔을 되새기고 잊지 않으려는

학생과 노동자, 일반 시민 등

전국에서 온 참배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 김경일 (광주시 행암동)

"오랜만에 왔는데 그 날의 함성을 느낄 수 있구요.
자녀들도 책으로만 봐왔던 것들을 직접 보게 되니까 너무 좋아합니다"



5월의 아픈 역사가 숨쉬는 금남로에서는

5.18 정신 계승을 외치는

'전국 노동자대회'와 '범국민대회',

대학생 시민 촛불문화제가 이어졌습니다.



이들은 5월 영령들의 뜻을 이어받아

불평등과 양극화 해결, 국민주권 수호,



그리고 역사를 거스르는

현 정부의 반역사, 반민주, 반평화의 폭주를

심판하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모두가 함께 싸웠던 80년 5월 광주처럼
민중의 항쟁으로 윤석열 정권 반드시 끌어내립시다"



80년 광주를 무력 진압했던 특전사와의

화해에 대한 이견으로

5.18 단체와 시민단체의 갈등의 골이 여전하고,



5월 당사자 주의에 대한 비판도 이어지는 상황,



함께하는 대동세상을 꿈꿨던 5월 영령들의

숭고했던 염원이 더 크게 다가오는 요즘입니다.



엠비시 뉴스 한신구입니다.




#5.18#국립묘지#추모#참배

Copyright © Gwangju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한신구
한신구 hsk@kjmbc.co.kr

광주MBC 취재기자
보도본부 뉴스팀 경제, 스포츠 담당
전 보도국장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해 주세요.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