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MBC

검색

5・18 뉴스 광주MBC 단독 기사

[단독] 5.18 기념사 분석 '자유' 강조하고 '경제' 부각

김영창 기자 입력 2023-05-18 20:51:08 수정 2023-05-18 20:51:08 조회수 3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읽은 5.18 기념사는

올해도 자유민주주의가 강조됐습니다.



호남의 경제적 번영을 강조한 부분에서는

지난해 기념사와 거의 같을 정도였습니다.



김영창 기자가 윤석열 대통령의 5.18 기념사를

작년치와 올해치를 함께 놓고 비교해봤습니다.



(기자)

지난해 취임 직후 참석한 5.18 기념식에서

'자유'를 강조했던 윤석열 대통령.



올해 기념사에서도 '자유 민주주의'가 6번 언급됐습니다.



* 윤석열 대통령

"오늘 우리는 43년 전,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항거를 기억하고.."



광주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지켜낸 역사의 현장이라며

오월정신 계승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모든 세력과의

싸움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제문제를 강조했습니다.


오월정신은 광주와 호남의 산업적 성취와 경제발전에 의해

승화된다고 말했는데 AI와 첨단기술 부분은

지난해 기념사와 거의 같았습니다.


* 윤석열 대통령(5.18 43주년 기념사)

"자유화 혁신을 바탕으로 AI와 첨단 과학 기술의 고도화를 이뤄내고..."



* 윤석열 대통령(5.18 42주년 기념사)

"AI와 첨단기술 개발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합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5·18 정신 헌법 전문수록'과

관련해서는 직접적 언급이 없었고

'오월정신이 헌법정신 그 자체'라는 말로 대신했는데

이것도 지난해 기념사와 같았습니다.


* 윤석열 대통령(5.18 43주년 기념사)

"오월 정신은 우리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이고,

우리가 반드시 계승해야 할..."



* 윤석열 대통령(5.18 42주년 기념사)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입니다."



아직 다 밝히지 못한 5.18 진상규명의 의지나

아직도 5.18을 인정하지 않는 이들을 향한

전국화 의지가 기념사에 담기지 않았다는 점도

역대 다른 정부의 기념사와 다른 부분이었습니다.



MBC뉴스 김영창입니다.

Copyright © Gwangju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김영창 kyc1251@daum.net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해 주세요.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