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MBC

검색

사회

알고보니 엉뚱한 사람 앉혀놓고 상봉 행사 '빈축'

송정근 기자 입력 2023-05-25 15:47:45 수정 2023-05-25 15:47:45 조회수 0

5.18진상규명조사위가

부상당한 계엄군과 그를 도운 시민의

상봉 자리를 마련했지만 정작 엉뚱한

사람을 데려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5.18조사위에 따르면

5.18계엄군 출신 박윤수 씨는

어제(24) 광주 북구의 한 병원에서

80년 5월 당시에 부상당한 자신을

도와준 광주 시민과 의사를 만났는데

이야기 도중 당시에 후송된 상황과

병원 이름이 다르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철저한 검증을 해야 하는 5.18 조사위가

제대로 된 확인 없이 섣불리 사실관계를

확신한 것 아니냐는 빈축을 사고 있는 가운데



조사위는 계엄군을 병원으로 후송한

시민이 누군인지 등의 조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상봉행사 #빈축 #5.18조사위

Copyright © Gwangju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송정근
송정근 song@kjmbc.co.kr

광주MBC 취재기자
보도본부 뉴스팀 사회*시민 담당 주말뉴스데스크 앵커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듣겠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해 주세요.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