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MBC

검색

사회 [한걸음 더] 현장취재 광주MBC 단독 기사

[단독][한걸음더]정류장 돌진해 여고생 숨지게 한 운전자..1시간 전부터 '비틀비틀'

임지은 기자 입력 2023-11-23 19:50:35 수정 2023-11-23 19:50:35 조회수 0

(앵커)
3주 전 버스 정류장에 서 있던 여고생이
갑자기 돌진해온 승용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78살의 운전자는 급발진을 주장했는데,

MBC 취재결과 사고 1시간 전부터 
중앙선을 넘나드는 
'이상 운전'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당시 경찰까지 출동했지만 
음주운전은 아니어서 다시 운전대를 잡았고 
곧이어 사고로 이어졌습니다. 

[한걸음더] 임지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흰색 승용차 한 대가 
중앙선을 가로질러 인도로 돌진합니다. 

"속도를 제어하지 못한 차량은  
이곳에 있는 버스 정류장을 
그대로 들이받았습니다."

버스를 기다리던 고등학교 1학년 여학생은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 손홍기 / 사고 목격자 
"차가 오는가 안 오는가 보고 내려와야 되는 구간이죠.
근데 완전히 날아가 버렸지. 
버스정류장 파손돼 있고…"

78살 남성인 가해 운전자는 
브레이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며 
급발진을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사고 1시간 전,
사고지점과 24km 떨어진 남해 고속도로에서 
가해차량이 차선을 물거나 왔다갔다하며
운전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속도를 줄이며 차선을 침범하자 
놀란 뒷차가 경적을 울리기도 합니다. 

* 신고운전자 /블박음성
"지금 지금도 계속 옆으로 갔다가 중간에
중간 차선으로 갔다가 계속 다시 깜짝 놀라서"

사고가 우려되자 뒷차 운전자는 
경찰에 신고한 뒤 계속 따라갔습니다.

* 신고 운전자/경찰통화
"거진 100% 음주같네요"
"지금 제가 앞에가서 좀 막아야 될까요?"

출동한 경찰은 차량을 세우고 
음주측정을 했습니다. 

하지만 음주가 아니어서 
주의만 주고 운전자를 보냈습니다. 

교통법상 고령의 운전자가 
비틀거리는 등의 이상 운전을 하더라도
음주나 마약 정황이 없다면
경찰이 운전을 중단시킬 근거가 
없기 때문입니다. 

결국 이 운전자는 1시간 뒤 
중앙선을 넘어 버스정류장으로 돌진했습니다. 

운전자는 브레이크가 아닌 가속페달을 밟았다는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오자

내리막길에 속력을 줄이려다 
가속페달을 잘못 밟은 뒤 
당황해 운전대를 꺾지 못했다고 
진술을 바꿨습니다.

78살인 고령의 운전자는 
질환이나 병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경찰은 인지능력이나 순발력이 떨어진 것을
사고의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 경찰 관계자 (음성변조)
"사실은 본인 인지 능력이 부족한 거죠.
브레이크를 잡고 좌회전해서 돌아가야 되는데
안전운전 의무를 잘못한 거죠."

경찰은 사고에 앞서 
운전자가 이상 운전을 한 경위와 
현재 건강상태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다음 주 사건을 검찰로 넘길 예정입니다.

MBC뉴스 임지은입니다. 



Copyright © Gwangju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임지은
임지은 jieun@kjmbc.co.kr

광주MBC 취재기자
보도본부 뉴스팀 탐사*기획 담당

"아무도 보지 않을 때도 주목하겠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해 주세요.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