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날씨일반뉴스데스크

한파주의보...내일 아침 기온 '뚝'

◀앵커▶
광주와 전남 대부분 지역에 잠시 뒤인 밤 9시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집니다.

10월에 한파특보가 내려지는 건 11년만입니다.

내일 아침 기온은 0도 가까이 떨어지겠고, 강풍이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권으로 예상됩니다.

윤근수 기자

◀기자▶
첫 서리가 내린다는 절기, 상강.

국립공원 무등산은 평소 주말과 다르게 한산했습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등산객들의 옷은 두툼해졌고, 추위 대비를 못한 탐방객들은 당황해하기도 했습니다.

* 조현용/탐방객
"올라갈 때는 땀 좀 흘렸는데 바람이 상당히 불어서 추워가지고 앉아서 식사 좀 하려고 했는데 하기 어려워서 그냥 내려왔어요."

가을철 탐방객 증가에 따른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했지만 여기에도 발길이 뜸했습니다.

진료소 근무자들만 추위를 이겨내느라 발을 동동 굴렀습니다.

* 문윤/간호사
"(어제까지) 냉풍기를 사용했는데 오늘 갑자기 추워져가지고 옷차림을 대비를 못해가지고 오늘은 조금 많이 추운 것 같은데.."

갑작스런 추위에 광주와 전남 13개 시군에는 오늘 밤 9시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됩니다.

10월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지는 건 지난 2010년 이후 11년만입니다.

내일 아침 기온은 곡성이 0도까지 떨어지겠고, 구례와 담양은 1도, 광주는 3도로 예상됩니다.

여기에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 온도는 영하권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목포와 무안, 영광 등 서남해안지역으로는 강풍주의보도 내려져 있습니다.

뜻밖에 찾아온 가을 한파는 월요일인 모레까지도 이어지겠습니다.

기상청과 방재당국은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시설물이나 농작물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엠비씨 뉴스 윤근수입니다.



윤근수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장
윤근수의 시사본색 진행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