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스페셜현장속으로

또 잔동킥보드 사고..규제 강화로 재논의

(앵커)
전동킥보드를 타고 가던
외국인 유학생이
택시와 충돌해 중상을 입었습니다.


 


택시기사의 부주의가
1차적인 원인이었지만
전동킥보드에도 안전장치가 없었습니다.


 


오는 10일부터는 전동킥보드 이용 규제가
대폭 풀리는데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다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 저녁 광주 동구의 한 교차로.


택시가 우회전 하는 순간,
횡단보도를 건너던 전동킥보드를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전동 킥보드 운전자는
베트남에서 광주의 한 대학으로 유학 온
21살 A 씨로 사고 직후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지만
다행히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스탠드업)
피해자는 전동 킥보드를 타고
아르바이트를 하러 가던 길에
이 횡단보도에서 사고를 당했습니다. //


 


사고는 택시기사가 A씨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면서 발생했습니다.


 


날이 어두운 저녁 시간대였고,
킥보드에 주행등 같은 안전장치도
설치돼 있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킥보드 운전자가 안전모 같은
장비를 착용하지 않았다는 점이
피해를 더 키웠습니다.


 


(인터뷰) 손성주 /동부경찰서 교통조사팀장
"(택시기사가) 일시정지를 안 한 부분에 사고 원인이 있습니다. (피해자 옷이) 위에는 검정색이고 킥보드도 검정색이기 때문에 운전자가 발견을 못 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전동 킥보드가 보편화되면서 이 같은 사고가
폭증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CG) 실제로 2016년에 49건이었던
전동킥보드 사고는 매년 급증해
올 상반기에만 880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런 우려 때문에 오는 10일부터 시행될 예정인 
전동킥보드 이용 기준 완화 법안을
다시 강화하자는 논의가 시작됐습니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한 여야 국회의원이
뒤늦게나마 사용 연령을 높이고,
안전장비를 착용하지 않으면
벌금을 부과하는 등의
개정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업계의 규제 완화 요구에 개정된 법은
잇따른 부작용 우려에
시행하자마자
다시 바뀔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MBC뉴스 이다현입니다.
이다현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시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