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주 옛 영산포제일병원, 공공형 병원으로 새단장

나주시와 세화의료재단이 이창동에 빈 건물로 방치된 
옛 영산포제일병원을 활용해, 공공형 종합병원을 만들 예정입니다.

병원은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응급실과 외국인 진료센터 등을 갖추게 될 예정입니다. 

공사는 다음 달부터 시작하며, 내년(2024년) 상반기 개원할 예정입니다.

김초롱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시사팀 탐사*혁신 담당

"더 따뜻하게 더 날카롭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