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정치/행정

뭉쳐야 산다는데... 광주 전남 서먹서먹

(앵커)

전국의 자치단체들이 경계를 뛰어넘는 협력과 통합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이대로 가다가는 지방이 소멸할 수도 있다는 위기감 때문인데요.

초광역 협력사업에서도 광주 전남은 다른 지역보다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윤근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부산과 울산, 경남은 인구 천만 명 이상의 거대 도시를 꿈꾸고 있습니다.

이른바 부울경 동남권 메가시티를 위해 내년 초에는 3개 시˙도가 뭉쳐 특별지자체를 설치한다는 목표로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대구와 경북도 내년 하반기를 목표로 행정 통합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수도권 일극체제가 심해지는 상황에서 뭉치지 않으면 지방이 소멸할 수도 있다는 위기감 때문입니다.

문재인 정부도 경계를 뛰어넘는 초광역 협력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을 이루겠다고 선언하고, 이를 적극 지원하고 있습니다.

* 문재인 대통령
"초광역협력이라는 새로운 모델이 성공하고 확산된다면, 수도권 집중 추세를 반전시키고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광주와 전남도 초광역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대통령과 시도지사들이 모인 자리에서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주 전남을 아우르는 글로벌에너지 허브 구축과 광주와 인근 시군을 연결하는 스마트시티 구상 등을 제시했습니다.

하지만 다른 지역에 비해 규모는 작고, 추진 속도는 더딥니다.

시도간 행정통합 논의도 지지부진합니다.

* 이용섭 광주시장
"시도민도 절반 이상이 통합을 찬성하고 있습니다. 다만 지역에서는 광주전남이 통합할 경우 중앙 정부의 지원 규모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큽니다."

정부 지원도 지원이지만 서먹서먹한 관계 때문에 광주시와 전라남도는 번번이 충돌하고 있습니다.

이때문에 산업화 과정에서 뒤쳐졌던 광주 전남이 미래를 대비하는 일에도 뒤떨어지는 건 아닌지 하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습니다.

엠비씨 뉴스 윤근수입니다.






















윤근수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장
윤근수의 시사본색 진행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