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힌츠페터 정신" 잇는 기자들..제1회 국제보도상

(앵커)

1980년 5월 광주의 참상을 전 세계에 알린
위르겐 힌츠페터의 정신을 기리는
국제보도상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벨라루스의 민주화 시위를 취재 보도한 기자 등
세계의 인권과 평화를 위해 힘쓴
영상기자들이 수상했습니다.

이다현 기자입니다.


(기자)

거리를 가득 메우고 행진하는 시민들.

진압대가 물대포를 쏘고,
여기저기서 부상자가 속출합니다.

지난 해 벨라루스 국민들은 부정선거로 선출된
독재 권력의 퇴진과 공정한 투표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습니다.

벨라루스의 미하일 아르신스키 기자는
이 민주화 투쟁을 영상으로 기록해
제 1회 힌츠페터 국제보도상 시상식에서
대상인 '기로에 선 세계상'을 받았습니다.

* 미하일 아르신스키 /Belsat-TV 영상기자
"(영상을 통해) 사람들은 벨로루시의 자유를 위해 계속되는 투쟁의 완전한 가치를 이해할 것입니다."

지난 6월부터 진행된 국제 공모에는
13개국 25개의 작품이 출품됐는데,

미얀마 군부의 폭력행위를 고발하고
전 세계 이주민들의 여정을 조명한 작품들도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5.18의 참상을 기록해 처음으로 세상에 알린
고 유영길 기자도 공로상을 받았습니다.

* 나준영 /한국영상기자협회장
“출품된 작품들이 우리가 추구하는 민주주의, 인권, 평화와 관련된 주제로써 각 나라에서 일어나고 있는 그 문제들을 현장에서 취재한 영상들이 출품됐습니다.”

힌츠페터 국제보도상은
세계 각국의 취재 현장에서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뛰는 영상기자를
발굴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죽음을 각오하고 5.18을 세계에 알린
독일 출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뜻을 기리고
5.18 정신을 널리 알리자는 의미입니다.

* 이기봉 /5.18 기념재단 사무처장
"오늘도 이 순간에 목숨을 걸고 민주주의와 인권 현장을 취재하고 있는 오늘의 힌츠페터 기자를 찾고 격려하기 위해서 이 상을 제정하게 됐습니다."

내년 시상식에는 코로나 상황에 따라 수상자들을 국내로 초청하고
시민들이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참여 프로그램도 마련될 예정입니다.
MBC뉴스 이다현입니다. 

이다현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시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