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8뉴스사회뉴스데스크

"전두환, 반인륜 범죄 참회할 기회 놓치지 말라"

5.18 단체들이 사자명예훼손 혐의 항소심 재판에서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전두환의 참회를 촉구했습니다.

5.18 민주유공자 3단체는 오늘(27) 성명을 통해
이번 항소심 재판이
전두환에게는 5.18 영령과 유족에
반인륜적 범죄를 참회하고 고백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이를 놓치지 말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오는 30일 증인 출석이 예정된
민정기 전 비서관이
회고록 작성 과정에 전두환이 개입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등
책임을 희석하고 재판을 지연하려 한다며 비판했습니다.
우종훈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담당
"뻔하게 말하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