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시, 인공지능과 공공의료 접목 사업 확대

광주시가 인공지능 기술을
공공의료에 접목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국비를 지원받게 됐습니다.

광주시는 정부로부터
오는 2025년까지 국비 2백 89억원을 지원받아
스마트폰을 활용해
자신의 의료정보를 열람할 수 있게 하고,
자가 건강관리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이번 국비지원으로
지난해 쉰 곳의 병의원을 대상으로만 했던 시범 사업을
4백 30곳으로 늘릴 수 있게 됐습니다.


우종훈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담당
"뻔하게 말하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