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광주 아파트 ‘30층 제한’ 없앤다.. 기대 반 우려 반

(앵커)
민선7기 광주시가 도심 난개발을 막기 위해
아파트는 30층, 주상복합은 40층으로
층수제한을 해왔는데
올해 봄부터 이게 폐지됩니다.

획일적인 도시 경관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는 기대감과 함께
난개발 우려가 동시에 나옵니다.

주현정기자입니다.

(기자)
광주 첨단지구의 한 주상복합 건설현장입니다.

당초 사업자는 최고 47층까지 높이려 했지만,
사업 허가를 받던 2019년,
당시 이용섭 시장이 아파트는 30층, 주상복합은 40층을
넘길 수 없도록 지침을 내면서
이 주상복합건물의 최종 높이는 39층에서 멈췄습니다.

반면 인근에 있는 또 다른 주상복합아파트는
42층 높이, 광주에서 두 번째로 높게 지어졌습니다.

주상복합 40층 규제가 생기기 전에 허가를 받아서였습니다.

앞으로는 이 같은 고층아파트가 더 들어설 수 있게 됐습니다.
지금까지는 광주에 건물을 지으려면,
아파트는 29층, 주상복합은 39층까지만 가능했는데,
광주시가 이 기준을 없애기로 했습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획일적인 층수규제만으로는
도심경관을 지키기 힘들다며 탄력적으로 적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강기정 광주시장
“현재 시행되고 있는 상업지역 40층, 주거지역 30층 층수제한을 폐지하겠습니다.
올 상반기 도시기본경관계획 완료시점에 획일화 된 높이 관리 원칙을 없애고
지역 특성에 맞게 도시경관을 탄력적으로 관리해 나가겠습니다.”

아파트 30층, 주상복합 40층 규제는 풀지만
도심의 경관을 해치는 곳의 높이 규제는
더 엄격히 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그래서 경관관리 전략구역을 무등산 등 기존 4곳에서
광천동 등 7곳으로, 세 곳 더 늘렸습니다.

이런 광주시의 규제 완화를 놓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안그래도 포화상태인 광주의 아파트 시장인데
초고층 아파트까지 등장하는 난개발이 더욱 심해질 것이라는 걱정입니다.

광주시는 당장 5월부터 규제를 완화한다는 계획인데
이것이 너무 성급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 서재형 / 광주경실련 건축도시위원장(건축사)
“대책 없는 행정행위다. ‘폐해를 방지할 수 있는 대책이 충분해서 해지하는 것인가’
이런 부분에서는 문제제기 하고 싶습니다.”

아파트는 30층, 주상복합은 40층이라는 건축물 높이 규제 완화가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될 지 기대와 우려의 시선이 교차합니다.

MBC뉴스 주현정입니다.
주현정
광주MBC 보도본부 취재기자

"정반합, 그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