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상 갈등에 화 못참고 차량 들이받은 70대 승려 입건

광주 남부경찰서는 어제(27) 오전 8시 30분쯤, 
광주 남구 송하동의 한 골목길에서 자신의 스타렉스 차량을 몰다 
주차된 차량 8대를 들이받는 혐의로 72살 승려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승려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토지 보상금 문제를 두고 
시공사와 갈등을 겪다가 화를 참지 못하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수재물손괴 #남구 #사건사고 #광주 #승려 

임지은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시민 담당

"아무도 보지 않을 때도 주목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