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뉴스데스크

광주FC 첫 홈 경기.. 경기장 '들썩'

(앵커)
역대 최고 성적으로 프로축구 1부 리그로 복귀한
광주FC가 첫 홈 경기를 치렀습니다.

광주FC는 FC서울에게 아쉽게 졌지만
홈 팬들을 위해 끝까지 싸우는 등 투지를 불태웠습니다.

팬들의 함성도 뜨거웠습니다.

임지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광주FC를 상징하는 노란색 응원 깃발이
경기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축구팬들은 선수들이 등장하자 뜨거운 박수로 맞이합니다.

경기 시작 전 열린 다양한 이벤트는
축구팬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습니다.

* 김시환 / 광주 FC 팬
"홈 경기장 분위기도 되게 많이 바뀐 게
제 뒤로 보면 푸드트럭들이 처음으로 생겼잖아요.
이벤트들도 많이 하고 있습니다."

현장 표를 구입하기 위한 긴 줄도 섰습니다.

* 차주용 / 광주 FC 팬
"새로운 것도 많고 아이들이 너무 좋아하니까 더 자주 오고 싶어요.
계속 이제 우승까지 했으면 좋겠어요."

선수들도 팬들과 함께 기쁨을 만끽하는 한편,
앞으로의 경기에 대한 투지도 드러냈습니다.

* 안영규 / 광주 FC 주장
"절대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저희가 할 수 있는 걸 많이 보여드리고.
그런 부분에 있어서 팬분들에게 감동을 주는 그런 축구를 하려고 하고 있어요."

광주는 전반전 서울을 상대로 팽팽히 맞서는 등
화끈한 공격축구를 선보였습니다.

그러나 후반들어 광주 공격수 엄지성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열세를 보였고,
잇따라 2골을 내줘 패배했습니다.

1년 만에 1부리그로 복귀한 이정효 감독은
'공격 축구'를 선보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 이정효 / 광주 FC 감독
"이기려고 하는 경기도 아니고 비기려고 하는 경기도 아니고
저희는 골을 넣기 위한 경기를 하기 때문에.."

광주FC는 오는 12일, 전북을 상대로 분위기 전환에 도전합니다.

MBC 뉴스 임지은입니다.
임지은
광주MBC 보도본부 취재기자

"아무도 보지 않을 때도 주목하겠습니다."

최신 뉴스